Search
🍸

파브르에서 칵테일 한 잔 어떠세요?

날짜
2022/07/06
소요시간
⏱ 5분 분량

여의도를 한눈에 품은 밀당의 칵테일 바, ‘파브르’ OPEN

‘파브르’ 하면 어떤 게 가장 먼저 떠오르세요? 머릿속에 ‘곤충학자', ‘곤충에 미친 사람’ 정도가 떠오를 텐데요. 사실 파브르는 단순한 곤충학자가 아니에요. 공부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인 노동자나 여성, 농민들을 직접 찾아가 식물학과 곤충학을 가르친 교육자죠.
어느 날은 한 학생이 대수학을 배워보고 싶다고 하자 하루 만에 꼬박 밤을 새워 공부한 뒤 다음 날부터 바로 학생을 가르쳤다고도 합니다. 재밌는 건 그도 역시 대수학을 하나도 몰랐다는 사실. 어떻게 보면 참 대단하기도, 또 지독하기도 하죠? 파브르야말로 그 옛날부터 밀당 팀의 미션인 ‘질 높은 교육 기회의 평등’을 꿈꾼 게 아닐까 싶어요.
밀당 피플팀은 파브르가 어떤 인물인지 알고 자연스럽게 우리가 이뤄야 할 미션이 무엇인지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도록 작지만 성대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봤습니다. 마침 오피스 공용 공간인 라운지 공사가 마무리된 만큼 겸사겸사 ‘파브르’라는 이름의 칵테일 바를 열었어요.

파브르에서 칵테일 한 잔?

칵테일 바 이름이 ‘파브르’니 당연히 컨셉에 충실해야겠죠. 오피스 곳곳에 있던 화분들을 모아 파브르가 모험하던 숲을 나타내 봤어요. 조명을 더하니 분위기가 사뭇 달라지지 않았나요?
잡초가 무성한 숲은 그가 곤충을 찾아 헤맬 수 있는 최고의 장소였는데요. 참고로 그는 산과 들에서 보고 기록해 무려 열 권의 곤충기를 출판했다고 해요. 파브르가 그토록 찾아다녔던 곤충(Flying Bugs)을 밀당 팀이 꼭 해결하고 싶은 교육 시장의 문제들(Flying Bugs)로 표현해 보면 어떨까 싶었어요. 아래 사진에서 찾아볼까요?
몇 개나 찾았나요?
무시무시한 곤충 군단부터 스피커 위에 보일락 말락 하는 작은 꿀벌까지. 너무나 귀여운 모습이지만 사실은 우리가 때려잡아야 하는(?) 교육 시장의 문제들을 의미해요. 거대하고 푸르른 숲(교육 시장) 이면엔 Flying bugs(우리가 해결해야 할 문제)가 가득한 걸 표현한 거죠.
이번 프로그램에서 가장 중요한 칵테일은 밀당 팀원들이 어떤 걸 좋아할지 몰라 종류별로 만들었어요. 칵테일 한두 잔으로는 성에 차지 않는 분들을 위해 이따금 맞춤형 칵테일을 만들어 드리며 두어 금요일을 충분히 즐길 수 있게 준비했고요.
빈속에 마시게 할 수는 없으니 간단한 간식거리들도 준비했습니다. 워낙 푸짐하게 준비한 탓에 파브르가 닫힐 때까지 남아 있던 팀원들이 과자나 닭강정, 핫도그 등을 한 박스씩 들고 갔다는 건 안 비밀!
칵테일 바를 오픈하기 전엔 팀원 자리마다 칵테일과 바꿀 수 있는 티켓을 두 장씩 뒀어요. 함께 온 팀원과 이름을 적어 칵테일 바에 내면 럭키 드로우에 자동으로 응모된다는 것도 안내드렸고요. 출근했을 때 자리에 놓여 있는 티켓을 보고 많은 팀원들이 파브르가 열리기만을 기다렸다는 후문이…
팀원들이 파브르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도록 티켓 뒷편에는 파브르가 어떤 인물인지 깨알같이 적어놓기도 했죠.
밀당 오피스 곳곳에 포스터를 붙이기도 했어요. 언제든 눈으로 보고 며칠 뒤 파브르가 열린다는 걸 다시 기억할 수 있게끔요. 파브르를 기다리는 한 주를 조금이나마 더 행복하게 보내길 바라는 마음도 담았습니다.

남는 건 사진밖에 없어!

여행 가면 이런 말 항상 하지 않나요? 시간이 지나 사진을 다시 보면 그때의 분위기나 사진을 같이 찍은 사람들과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잖아요. 칵테일 바 파브르에서 260여 명의 팀원 모두가 모이는 만큼 팀원들과 오래오래 간직할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포토부스도 준비했어요.
포토부스는 파브르가 열렸을 때부터 문전성시를 이뤘어요. 많은 팀원들이 함께 일하는 같은 팀 동료들과 사진을 찍었는데요. 같은 팀과 사진을 찍은 뒤에도 입사 동기나 평소 오피스에서 자주 마주친 팀원, 꼭 그렇지 않더라도 함께 사진을 남기고 싶은 여러 팀원들과 사진을 찍었죠.
팀원들이 찍은 사진. 셀 수도 없이 많아요!
자랑스럽고 뿌듯한 표정으로 팀원들과 찍은 사진들을 가만히 들여다 보는 팀원들을 보며 정말 이거 안 했으면 아쉬웠겠다 싶었던 거 있죠. 덕분에 팀원들의 사진은 이렇게나 많이 남게 되었답니다. 지금도 팀원들의 책상을 슬그머니 들여다 보면, 파브르 때 팀원들과 찍은 사진들로 가득해요.

마치며

사진으로만 보기엔 현장감을 느끼기 어려울 수 있을 것 같아서 준비했어요.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면 파브르 현장 스케치 영상과 플레이 리스트를 볼 수 있어요. 조금이나마 파브르와 밀당 팀원들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거예요.
온택트 선생님을 비롯한 밀당의 모든 팀원들은 모두 파브르의 뒤를 이어 ‘질 높은 교육기회의 평등'을 실현하기 위해 힘쓰고 있어요. 이번엔 260여 명의 팀원과 함께 했지만 언젠가 칵테일 바 파브르가 다시 열릴 때쯤엔 더 많은 팀원들과 함께하고 싶어요. 이 글을 읽고 밀당 팀에 관심이 생겼다면 언제든 피플팀에 티타임을 신청해 주세요. 이제 칵테일은 없지만(?) 시원한 커피와 함께 오피스 투어를 할 수 있습니다. 밀당 팀의 미션을 들을 수 있기도 하고요.
그럼 연락을 기다리고 있을게요. 파브르의 길을 걸어보는 거 어떨까요? 같이 Flying Bugs를 잡자고요!
▲파브르 현장스케치
▲파브르 플레이 리스트

 밀당 오피스 투어 신청하러 가기

함께 준비한 팀원(가나다 순)

기획 | 심상욱 이현주 장근우 장명성
디자인 | 박지혜
영상 | 한효민
진행 | 김가영 심상욱 이현주 장근우 장명성 편주원